여수해경, 해상 추락 추정 60대 선장 집중 수색
상태바
여수해경, 해상 추락 추정 60대 선장 집중 수색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비함정과 민간선박 등 총 17척 동원 실종자 집중 수색 중...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시 남면 안도해상에서 2톤급 소형 어선 60대 선장이 실종돼 사고 해상과 육상을 중심으로 해경과 민간선박이 집중 수색 중이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14일 오후 3시경 여수시 남면 안도리 초삼도 북방 약 500m 앞 해상에서 H (2.99, 승선원 1, 가두리 양식선) 선내에 아무도 없이 선박이 해상 표류 중이라며, 인근 조업 중인 선박 선장이 발견 해경에 신고하였다14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즉시 헬기 1, 경비정 1,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및 민간선박 등 총 17척이 동원돼 사고 해상을 중심으로 광범위 집중 수색 중이다.

또한,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운영 중인 수치 조류 도를 활용한 표류 예측시스템을 가동해 전방위 수색과 함께 여수경찰서, 소방당국, 육군 95연대 등 관계기관에 수색 협조를 요청, 인근 해안가를 중심으로도 수색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선장 A 씨가 오늘 오전 11시경 조업 차 출항하였다는 부인의 진술과 선박 내 그물이 없어 조업 중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이른 시일 내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