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이란 사령관 드론 암살로 인해 전쟁 일촉즉발 상황..한국도 고심..드론으로 본토에서 공격 이란 요인 암살영상은 가짜?
상태바
美-이란 사령관 드론 암살로 인해 전쟁 일촉즉발 상황..한국도 고심..드론으로 본토에서 공격 이란 요인 암살영상은 가짜?
  • 편집부
  • 승인 2020.01.06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투브에 떠도는 이란 지도자 공격영상이 가짜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이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살해한 후 이란의 대미 보복 가능성과 능력에 전 세계의 촉각이 곤두선 상태다.

영국 국제전략연구소(IISS) 분석에 따르면 이란에는 52만3천 명의 현역 군인이 복무 중이며 이 중 35만 명이 정규군에, 또 최소한 15만 명이 이란혁명수비대(IRGC)에 편제돼 있다.

혁명수비대에는 2만 명의 해군도 포함돼 호르무즈 해협에서 무장 초계선을 운용 중이다.
또 자원 병력으로 구성된 IRGC의 바시즈 군은 내부 소요 사태를 진압하는 데 투입되며 유사시 수십만 명을 동원할 능력을 갖췄다.

중·단거리 미사일이 주축인 이란의 미사일 능력은 중동 지역에서 최대 규모라는 게 미국의 분석입니다.

여기에 현재는 우주 과학 기술을 개발해 대륙간 미사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장거리 미사일 개발이 지난 2015년 핵 협상 이후 정체돼 있으나, 현재 수준으로도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까지 타격할 능력을 갖췄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란은 또 제재 속에서도 드론 능력을 키웠는데 작년 사우디아라비아 드론공격도 이란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한편, 유투브에 돌아다니는 영상이 가짜로 밝혀져 가짜뉴스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줬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영화 음악의 거장, 별이 되다. '엔니오 모리꼬네' 영면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